“부평 예비군훈련장 반대” 민심 전하자 한민구 장관 “대체부지 마련 땐 변경” [기호일보 160623]

국방부가 인천 부평통합예비군훈련장 신설 계획은 대체 부지만 마련된다면 언제든지 변경할 수 있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홍영표 (더민주·부평을)·정유섭 의원(새누리·부평갑)은 22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을 국회에서 만나 이 같은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면담은 통합예비군훈련장 부평 이전을 반대하는 지역 여론과 반대 사유를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관련 계획 변경을 요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한 장관은 “부평 산곡동의 통합예비군훈련장 신설 계획은 기존 공촌지역으로의 통합 계획이 진행되지 못한 데 따른 궁여지책”이라며 “인천시가 대체 부지만 마련한다면 언제든 계획을 변경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 장관은 이어 “부평 미군기지 활용에 대해서도 국방부가 최대한 빠른 부지 반환과 주민 활용이라는 원칙을 두고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통합예비군훈련장 신설은 여러 지역에 산재한 군사시설을 하나로 모으는 계획인 만큼, 인구가 밀집한 부평이 아닌 외곽 지역에 마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부평과 인천 전체의 발전을 위한 일인 만큼 시가 현재의 소극적 태도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대체 부지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도 “국방부도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 할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과의 대화와 소통에 더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합예비군훈련장 주민반대협의회는 지난 7일 지역 주민 24만여 명의 반대 서명을 받아 국방부에 전달한 바 있다.

 

» 기사 보러가기